전체메뉴
[부산/경남]'부산 신항만' '부산·진해 신항만' 명칭노고 싸움
더보기

[부산/경남]'부산 신항만' '부산·진해 신항만' 명칭노고 싸움

입력 2003-07-16 18:47수정 2009-10-10 14: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해양수산부가 2011년 완공을 목표로 부산 강서구 가덕해역과 경남 진해시 용원동 일대에 조성 중인 ‘신항만’ 명칭을 둘러싸고 부산시와 경남도가 벌여온 공방이 감정싸움으로 비화되고 있다.

두 자치단체는 성명서 발표 등을 통해 신경전을 벌이고 있으나 이 문제를 정리하기 위한 공식 대화는 한차례도 갖지 못했다.

경남도는 “신항만 건설사업은 전체 조성면적 507만평 중 82%가 경남 관할이며 진해지역 어민들의 생계 터전을 제공한 만큼 명칭에 ‘진해’가 들어가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반면 부산시는 “‘부산 신항’은 97년 신항만 건설사업 시행 초기 두 자치단체의 협의를 거쳐 해양수산부가 고시한 명칭인데도 경남도가 뒤늦게 변경을 요구하는 것은 억지”라고 반박하고 있다.

두 자치단체의 마찰은 최근 경남도가 신항만 공사현장의 사업 명칭 간판에서 ‘부산’이라는 글자를 삭제하도록 하면서 더욱 가열됐다.

부산시는 11일 공사현장을 찾아 간판의 원상복구를 요구한데 이어 15일 ‘부산 신항, 그 명칭은 절대 변경할 수 없다’는 자료를 배포했다.

부산시는 “신항만 건설은 포화상태인 부산항 보강을 위한 사업이며 세계 제 3위의 컨테이너 항만이라는 부산항의 국제적 인지도를 감안할 경우 명칭 변경은 국익에 배치된다”고 못 박았다.

16일 열린 부산시 의회에서 시의원들도 “경남도가 시도하고 있는 부산 신항만 명칭 변경 문제에 강력 대응하라”고 촉구했다. 경남도는 15일 ‘부산시, 각종 현안사업에 독주행태 버려야’라는 성명을 통해 “현안 사업을 추진하면서 부산시가 경남도에 보여준 일련의 이기적인 태도는 최소한의 예의마저 저버린 것”이라고 밝혔다.

경남도는 또 “경남이 요구하는 ‘부산·진해 신항만’은 현 부산항과 대등한 것이 아니라 부산항 내 감천항과 북항, 다대포항 등과 같은 브랜치 항의 지위”라며 “부산항 인지도에는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데도 부산시가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창원=강정훈기자 manman@donga.com

부산=조용휘기자 silen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