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산/경남]재건축 난항 부산 AID 주공아파트
더보기

[부산/경남]재건축 난항 부산 AID 주공아파트

입력 2003-07-16 18:47수정 2009-10-10 14: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붕괴 위험에 직면한 부산 해운대구 중동 AID주공아파트 제40동의 기울어짐 현상이 계속 진행되는 데다 복구에도 상당한 기간이 걸릴 것으로 보여 주민 불편이 장기화할 전망이다.

16일 부산 해운대구와 안전진단업체에 따르면 13일 첫 붕괴 조짐을 보인 AID아파트 40동의 뒤쪽 기울어짐 현상이 미세하지만 계속 진행되고 있어 조만간 지반공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복구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해운대구청은 우선 사고지점 진입로의 통행을 전면 금지시키고 지반 약화를 부추길 수 있는 40동과 41동 사이의 잡목을 모두 제거하는 한편 파열됐던 상수도관에 대해서도 복구 공사를 벌였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복구 작업을 해 지반침하를 중단시키더라도 이미 건물 곳곳에 심한 균열현상이 나타나 재사용과 주민들의 재입주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해운대구는 인근 동백초등학교에 대피중인 23가구 주민 40여명에 대해 친척집으로 옮길 것을 권유하고 있다. 이곳에는 현재 대한적십자사 봉사대원들이 파견돼 급식 등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 대부분 친지와 이웃 주민들의 집으로 대피한 82가구 주민 186명은 가재도구를 옮기는가 하면 일부 세입자들은 이사를 가겠다며 전세금을 빼달라고 집 주인에게 요구하는 등 고통을 겪고 있다.

1975년부터 81년까지 AID(국제개발처) 차관을 도입해 2060가구 규모로 지어진 이 아파트는 지난해 10월 안전진단 결과 재건축 대상인 D등급을 판정을 받아 현재 조합이 설립돼 재건축을 추진 중이지만 층수(높이)에 대해 구청과의 의견 차이로 난항을 겪고 있다.

지난달 구청으로부터 정식 설립인가를 받은 AID주공아파트 재건축 조합은 이달 초 30층 높이로 아파트를 재건축 하겠다며 구청 측에 지구단위계획안을 제출한 상태.

이에 대해 구청은 최근 주변경관과 스카이라인 등을 고려한 종합적인 계획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보완지시를 내렸다.

부산시는 77년 이 지역에 대해 도시계획상 지상 5층 이상의 아파트를 지을 수 없는 저밀도 아파트지구로 지정해 놓았다.

구청측은 “지구단위계획 신청 60일 이내에 승인여부를 결정해야 하기 때문에 재건축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주민들과의 대화를 통한 의견수렴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부산=조용휘기자 silen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