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권인사 거액수수의혹 파문]與주류 “그게 무슨 소리” 펄쩍
더보기

[여권인사 거액수수의혹 파문]與주류 “그게 무슨 소리” 펄쩍

입력 2003-07-16 18:42수정 2009-09-28 21: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주당은 16일 정대철(鄭大哲) 대표에 이어 주류측 핵심인사들이 잇따라 굿모닝시티 대표 윤창열(尹彰烈)씨의 자금수수 의혹에 연루된 것으로 거명된 데 대해 “당사자들이 모두 부인하는 것으로 봐서 사실이 아닐 것”이라며 일단 믿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앞으로 수사 과정에서 일부라도 사실로 드러날 경우 집권세력의 도덕적 기반에 큰 상처가 될 것”이라고 우려하며 검찰의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주류측에서는 특히 신당추진모임 의장을 맡고 있는 김원기(金元基) 상임고문과 기획단장을 맡고 있는 이해찬(李海瓚) 의원 등이 거명된 점을 들어 ‘신당반대 세력의 언론 플레이’로 폄하하는 분위기다.

신당추진모임의 한 핵심의원은 “그런 진술이 나왔다는 것만으로도 신당 추진에 심대한 타격을 줄 수 있다”며 “수사가 어느 정도 진척된 것인지 몰라도 어떤 정치적 목적을 가진 특정 세력의 장난이 작용한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그러나 당내 일각에선 정가에 떠돌던 일부 ‘설(說)’이 현실화되는 것 아니냐는 반응도 제기됐다. 한 중진 의원은 “보도된 인사 중 1명에 대한 얘기는 나도 몇 군데에서 들었다. 정치권에 대한 전방위 사정이 시작된 것인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그는 “당 지도부가 이번 보도에 대해 전례 없이 강도 높은 대응에 나선 것은 이번 파문이 당의 진로에 미칠 심각한 영향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정 대표는 “사실이 아니라고 하는 본인들의 해명을 믿는다. 사실 확인을 하지 않고 마구 보도돼 당사자들의 명예에 상처를 주는 것은 잘못이다”고 말했다.

정 대표의 한 측근은 “거명된 인사들이 여럿인데도 검찰이 유독 정 대표만 찍어서 몰아붙이는 듯한 태도를 보였던 것은 정 대표를 1차 ‘희생양’으로 삼은 뒤 다음 수순으로 나가려는 의도였던 것 같다”고 검찰의 진의에 대해 우선 의구심을 표시했다.

한 고위 당직자도 “검찰이 정치권을 쑥대밭으로 만들려고 작정한 것 같다”며 검찰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박성원기자 swpar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