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방송]KBS2TV 오락물 비중 59%… 지상파중 최고
더보기

[방송]KBS2TV 오락물 비중 59%… 지상파중 최고

입력 2003-07-16 18:02수정 2009-09-28 21: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BS 2TV가 지상파 채널 중에서 오락 프로그램의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KBS 2의 ‘개그 콘서트. 사진제공 KBS

KBS 2TV가 KBS1 MBC SBS 등 지상파 4개 채널 중 오락물의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KBS2는 정연주 사장의 취임 이래 처음 단행한 프로그램 봄 개편에서 지난 가을 개편에 비해 오락물이 다른 채널보다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KBS1과 심한 불균형을 보였다.

방송영상산업진흥원 뉴스워치팀은 16일 발표한 ‘지상파 3사 봄 개편 편성 분석’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지적했다. 이 보고서는 지난달 23일부터 1주일간 지상파 3사의 프로그램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방송시간 중 오락물의 비중은 KBS2가 59.6%로 가장 높았으며 SBS 51.6%, MBC 48.1%로 나타났다. KBS1은 28%였다.

비정규 편성시간대인 낮시간대(낮 12시∼오후 4시)를 제외한 경우에도 KBS2가 55.9%로 가장 높았고 SBS 51.5%, MBC 47.4%, KBS1 20.1%로 집계됐다.

주 시청시간대(평일 오후 7∼11시, 주말 오후 6∼11시)의 오락물 편성 비율은 MBC가 71.2%, KBS2 67.1%, SBS 68.4%로 나타나 지상파의 오락물이 이 시간대에 집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KBS2와 SBS는 오락물의 비율이 5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나 이런 편성이 계속될 경우 오락물의 방송시간을 월 50% 미만으로 제한하는 방송법에 저촉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지난 가을과 봄 개편을 비교하면 낮시간대를 포함해 KBS2의 오락물은 4.5%포인트 늘어나 다른 채널에 비해 급증했다. 이 기간 MBC는 1.5%포인트 줄었으며 SBS는 0.3%포인트, KBS1은 0.6%포인트 늘어 큰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

KBS는 이에 대해 “진흥원의 보고서는 교양물인 ‘퍼즐 챔피언’ ‘비타민’을 오락물로 보는 등 분류기준이 모호하고 1주일 방송분만으로 분석하는 것은 오류 발생의 소지가 크다”고 해명했다.

조경복기자 kathych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