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시 조롱 농담 인터넷서 인기
더보기

부시 조롱 농담 인터넷서 인기

입력 2003-07-16 15:44수정 2009-09-28 21: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라크가 대량살상무기를 가졌다는 증거가 나오지 않아 궁지에 몰린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을 조롱하는 농담들이 인터넷에 인기리에 떠돌고 있다.

뉴스위크 인터넷 판은 16일 '특종'이라며 띄운 '농담성 가상 기사'에서 "사실 이라크가 아프리카로부터 사들인 건 (핵무기 제조용) 우라늄(uranium)이 아니라 (남아프리카가 원산지인 꽃) 제라늄(jeranium)이었다"며 "하지만 부시는 이런 오타를 잡아내지 못한 채 연설문을 그대로 읽었다"고 보도했다. 또한 "미군은 이라크가 제라늄을 사들인 증거로 남부 바스라에서 텅 빈 꽃병들을 찾아냈다"고 덧붙였다.

또한 영국인 앤서니 콕스가 부시 대통령의 처지를 비웃는 웹사이트(http://www.coxar.pwp.blueyonder.co.uk)를 '에러 페이지'와 흡사하게 만들어 500만 명이 방문할 정도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구글 등 검색 엔진에서 'Weapons of Mass Destruction(대량살상무기)'을 치면 이 웹사이트가 가장 먼저 나온다.

이 웹사이트에는 에러 페이지의 제목으로 쓰이는 '페이지를 표시 할 수 없습니다'라는 문구가 '대량살상무기를 찾을 수 없습니다'로 바뀌어있다. 에러 페이지 안내문 중 하나인 '주소를 제대로 입력했는지 살펴보시오'라는 문구는 '당신이 부시라면 '이라크'란 이름을 제대로 처넣었는지 살펴보시오'라고 코믹하게 써있다. 또 '웹사이트에 기술적 문제가 있거나, 브라우저 설정을 변경해야 한다'는 글 대신에는 '현재 무기보유국에 기술적인 문제가 있으니 무기사찰단에 직접 문의하라'고 돼있다.

권기태기자 kk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