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알박기’ 28억 챙긴 前대사 부인 구속
더보기

‘알박기’ 28억 챙긴 前대사 부인 구속

입력 2003-07-15 23:42수정 2009-10-08 20: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천지검 부천지청은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땅을 사지 않으면 재건축이 어렵다는 사실을 알고 시세보다 6배 이상 비싸게 팔아 28억원을 챙긴 혐의(부당 이득)로 15일 전직 외교통상부 대사의 부인 김모씨(51·서울 강남구 압구정동)를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달 26일 경기 부천시 원미구 역곡동에 아파트 재건축을 추진하는 S재건축조합이 사업 승인을 받기 위해서는 자신의 땅 99.8평을 매입해 시에 기부 채납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시세가 평당 500만원인 땅을 3200만원씩 받고 판 혐의다.

검찰 조사 결과 김씨는 1978년 구입한 자신의 땅을 당초 평당 2800만원씩 28억원에 조합에 팔기로 약정했다가 올 7월부터 재건축 용적률이 강화된다는 사실을 알고 값을 올려 32억원에 다시 계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조합원들이 청와대 등에 땅값이 너무 비싸다는 민원을 제기해 외교부에서 소명을 요구하자 조합에 4억원을 돌려준 것으로 밝혀졌다.

부천=황금천기자 kchw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