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나라, 국정원 감찰실장 고발 검토
더보기

한나라, 국정원 감찰실장 고발 검토

입력 2003-07-15 18:35수정 2009-09-28 21: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나라당은 국가정보원 감찰실장이 국회 정보위에 배포된 북핵 비밀보고서의 유출경위 파악을 위해 당 대표 비서실장인 임태희(任太熙) 의원을 조사한 것과 관련, 감찰실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국회 정보위 한나라당 간사인 정형근(鄭亨根) 의원은 15일 “외부인을 상대로 보안조사를 할 권한이 없는 국정원 감찰실장이 야당 대표를 조사하려 한 것이나, 임 의원을 조사한 것은 명백한 직권 남용에 해당한다”며 “금명간 당 정보위원 모임을 갖고 고발 여부를 논의해 대표에게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이 고폭실험을 해왔다는 사실을 98년 4월부터 알고도 5년간이나 국민을 속인 것 등을 규명하기 위한 북핵문제 청문회 개최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 의원은 국정원 보고서 유출 경위 조사 배경에 대해 “고영구 국정원장이 청와대로부터 ‘이런 시기에 왜 정보위에 고폭실험 사실을 보고해서 문제를 일으키느냐’는 강한 질책을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야당 대표에 대한 조사도 실무자들이 반대했지만 고 원장이 무리수를 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종훈기자 taylor5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