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운용위원 “김용학의원 고발”
더보기

김운용위원 “김용학의원 고발”

입력 2003-07-15 18:35수정 2009-09-28 21: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운용(金雲龍)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은 자신이 2010년 동계올림픽 평창 유치를 방해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한나라당 김용학(金龍學) 의원을 15일 국회윤리특위에 제소하고 사법당국에도 고발키로 했다.

김 위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용학 의원이 근거도 없이 타인에게서 들은 이야기만으로 한 국회의원의 명예와 국익을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그는 또 “평창유치위의 공노명(孔魯明) 위원장, 최만립(崔萬立) 부위원장, 최승호(崔勝浩) 사무총장에게도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김진선 강원지사는 2014년 유치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일단 사과할 기회를 주고 응답이 없을 경우 추후 대응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은 “최만립 부위원장이 언급한 ‘북미 IOC위원’은 평창 유치를 반대했던 캐나다의 딕 파운드 위원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동료 위원을 음해한 파운드 위원을 IOC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회 평창특위는 이날 김 위원의 공직사퇴권고결의안을 채택하려고 했으나 민주당 위원들의 반대로 회의가 지연되자 한나라당 위원들이 반발하며 집단퇴장해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특위는 16일 간사회의를 열어 김 위원 처리문제를 다시 논의키로 했다.

이종훈기자 taylor5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