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야 대선자금 공개' 관련 한나라당 성명
더보기

'여야 대선자금 공개' 관련 한나라당 성명

입력 2003-07-15 11:22수정 2009-09-28 21: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불법 대선자금의 핵심 수혜자인 노대통령은 진실을 고백하라

노무현대통령이 느닷없이 "정치자금법 등 정치관계법을 전면 손질, 올 정기국회에서 여야 합의로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정대철대표의 '200억 대선 기업모금' 폭로로 인해 모든 국민들의 시선이 노대통령을 주시하는 와중에 뜬금없이 정치관계법 개정을 외치다니 그 저의가 의심스럽다.

민주당과 노무현 대통령에게 쏟아지는 국민들의 따가운 시선을 회피하기 위한 물타기작전이라는 비판이 거세다.

민주당의 엄청난 대선자금 관련 불법행위가 마치 현실에 맞지 않는 법조항 때문인 것처럼 책임을 전가하려는 의도가 아닌가?

노대통령의 논리대로라면 현행 정치자금법, 선거법을 위반해 처벌받은 사람들 중 상당수가 잘못된 법의 희생자란 얘기이다.

법률을 수호해야 할 대통령이 자신의 불법 대선자금 모금 의혹을 벗어나기 위해 법률을 편의에 따로 개정하려 해서야 될 일인가?

노대통령은 16대 대선자금의 규모, 출처, 용처를 국민들에게 있는 그대로 고백하고 사죄해야 한다.

불법 대선자금의 핵심 수혜자인 노대통령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불법 대선자금 의혹에 대해 자신과는 무관한 것처럼 법제도 탓을 하는 것은 정직하지 못한 태도이다.

이미 우리당 최병렬대표가 제안했듯이 정치개혁 차원에서 정치관계법 개정을 추진해야겠지만, 그전에 민주당의 불법 대선자금 의혹은 철저하게 그 진실을 규명되어야 한다.

노대통령이 국민과 야당과 언론을 업신여기고 국민을 호도하는 물타기 작전을 계속한다면 우리당은 불가피하게 불법대선자금 모금에 대한 국정조사나 특검을 검토할 수밖에 없음을 분명히 밝혀둔다.

2003. 7. 15 한나라당 대변인 박 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