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영완씨 측근 집 전격 압수수색
더보기

김영완씨 측근 집 전격 압수수색

입력 2003-07-15 06:38수정 2009-09-28 21: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안대희·安大熙 검사장)는 14일 현대 비자금 150억원을 세탁한 것으로 알려진 김영완(金榮浣·해외체류)씨의 최측근인 임모씨(46·해외체류)의 경기 고양시 일산구 자택으로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전격 실시했다.

검찰은 이날 임씨의 자택에서 임씨의 개인수첩 8개와 전화번호부 등 돈세탁과 관련된 각종 서류 등을 압수해 정밀 분석작업을 벌이고 있다.

김씨 측근 자택에 대한 전격 압수수색으로 검찰은 이 사건 수사에 사실상 본격 착수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그동안 이 사건 관련자들의 계좌추적 등 기초 수사에 주력했으나 이 사건에 대한 특검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지 못하자 본격 수사를 준비해왔다.

검찰은 또 임씨 가족이 올해 초 김씨의 또 다른 측근인 H씨가 수시로 다녀온 호주로 출국한 사실을 확인하고 김씨측이 임씨를 통해 국내 재산을 국외로 도피시켰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다.

김씨의 고등학교 후배인 임씨는 김씨의 지시를 받고 사채업자를 통해 박지원(朴智元·구속) 전 문화관광부 장관이 현대에서 받았다는 150억원을 세탁하는데 개입하는 등 김씨의 최측근으로 알려졌으나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취임 하루 전인 올해 2월 24일 가족과 함께 출국했다.

검찰은 김씨 주변 인물에 대한 조사에서 임씨 자택에 이 사건과 관련된 회계 장부 등이 보관돼 있다는 관련자 진술을 받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길진균기자 leon@donga.com

김재영기자 jay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