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대선자금 파문]결연한 검찰 “원칙대로 성역 없이”
더보기

[與대선자금 파문]결연한 검찰 “원칙대로 성역 없이”

입력 2003-07-13 18:36수정 2009-09-28 21: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주당 정대철(鄭大哲) 대표가 지난해 대통령선거 당시 기업에서 대선자금 200억원을 모금했다고 스스로 폭로하면서 이 사안에 대한 검찰 수사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특히 정치권 일각에서 정 대표에 대한 ‘표적수사’론을 제기하면서 검찰 수사에 제동을 걸고 나설 움직임이어서 검찰의 결정이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검찰 수뇌부는 정 대표의 비리 혐의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청와대 등과 사전 교감이 있었다는 정치권 일각의 주장을 전면 부인했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청와대 파견 검사제도도 없어지고 일선 지검의 사건에 대해 대검이 일절 관여하지 않아 정 대표 사건에 대해 청와대와 검찰 수뇌부간 사전 교감이 있었다는 얘기는 상식에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특히 이 관계자는 “청와대와의 사전 교감설은 통상 비리정치인들이 ‘형사’사건을 ‘정치’사건으로 희석시키고 검찰 수사를 방해하려는 목적으로 자주 사용하는 수법”이라고 반박했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정 대표의 비리 연루설이 확산되자 청와대측에서 진위를 알아보기 위해 검찰 수뇌부측에 의견을 타진했다는 얘기가 돌기는 했다”며 “그러나 검찰 수뇌부가 청와대측에서 들은 얘기를 일선 수사팀에 전달하지 않으면 사건 수사에 아무런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말했다.

검찰은 현재 ‘200억원 모금설’에 대해 “아직까지 전면 수사에 착수할 근거가 부족하다”며 신중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

우선 후원금 한도를 초과해 대선자금을 모금한 것이 선거법 위반에 해당될 수 있지만 지난달 19일 이미 공소시효가 지나 이 부분에 대한 수사는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정 대표가 굿모닝시티에서 받았다고 시인한 4억2000만원에 대해서는 정 대표나 민주당이 불법자금의 수령자로 형사 처벌될 수 있다. 또 민주당의 대선자금 전반에 대한 고소 고발이 있을 경우 검찰이 전면 수사에 들어갈 가능성도 있다.

굿모닝시티 분양비리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지검이 이 같은 정치권의 역공에도 불구하고 강한 수사 의지를 보이고 있는 것도 이런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이다. 13일 서울지검 관계자는 “이 사건은 정도와 원칙에 따라 정치인을 막론하고 누구든 성역 없이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위용기자 viyonz@donga.com

이태훈기자 jefflee@donga.com

▼민주당 주-비주류 “鄭대표를 우리 품에” 求愛경쟁▼

굿모닝시티에서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로 곤경에 빠진 민주당 정대철(鄭大哲) 대표를 놓고 주류와 비주류측이 ‘구애(求愛) 경쟁’을 펴고 있다.

주류측은 신당 창당을 위한 당내 여건조성을 위해, 비주류는 이참에 정 대표와 확실히 손을 잡아 신당 가담 세력을 극소화하겠다는 의도를 각각 갖고 있기 때문이다.

주류측 이해찬(李海瓚) 의원은 13일 기자간담회에서 “정 대표가 사퇴하면 당초 11명의 최고위원 중 5명만 남게 돼 최고위원회의 존재에 중대 결격 사유가 되는 만큼 전당대회 때까지는 정 대표가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류측의 이 같은 반응은 대선자금 문제로 노 대통령의 도덕성이 상처를 받을 경우 신당의 추진력에 제동이 걸릴 수밖에 없다는 판단에서다.

이재정(李在禎) 의원은 “정 대표의 정치자금 수수가 합법적이라곤 할 수 없으나 개인적 치부가 아닌 만큼 지탄받을 만한 일이 아니다”며 “당 차원에서 적극 대처하고, 신당에도 함께 가야 한다”고 말했다.

당장 정 대표가 빠지면 신당 추진에 차질이 빚어질 것이 분명한 만큼 아직은 정 대표와 헤어질 때가 아니라는 것이 주류측의 공감대다.

주류측은 정대표가 비주류와 제휴할 가능성을 차단키 위해서도 신당작업이 마무리될 때까지 정대표와의 한시적 제휴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주류측은 이에 따라 14일 여의도 당사 근처에 마련한 신당추진 사무실에 의원보좌관들로 구성된 실무진 28명을 입주시키고 소식지를 격주간으로 발행키로 하는 등 정 대표 파문이 수습될 때까지 당내에서 신당추진 작업을 계속해나가기로 했다.

반면 비주류는 최근 정 대표에게 메시지를 보내 “우리가 보호해주겠다. 신당에 가봤자 팽(烹)이다”며 신당추진파와 거리를 두고 ‘민주당 사수’에 동참할 것을 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용태(劉容泰) 의원은 “정 대표가 억울하지 않도록 감싸줘야 한다. 정 대표가 진짜 선택을 잘해야 된다”고 말했다.

비주류는 특히 18일 대전에서 열려던 ‘당 사수 결의대회’를 연기하고 검찰의 정치권 사정설에 당력을 집중해 대처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정 대표 구명에 ‘성의’를 다하고 있다.

박성원기자 swpar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