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학생과학발명품 경진대회, 대통령상에 고영준군
더보기

학생과학발명품 경진대회, 대통령상에 고영준군

입력 2003-07-13 18:34수정 2009-09-28 21: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25회 전국학생과학발명품 경진대회에서 ‘와전류를 이용한 무동력 유자 수확 보조기’를 발명한 전남 제일고등학교 3학년 고영준(高瑛晙) 군이 영예의 대통령상을 받았다.

국무총리상은 ‘신기한 구형 자석나라’를 출품한 충남 인주초등학교 5학년 강주원(姜注遠)군에게 돌아갔다.

▼관련기사▼

- 학생과학발명품 경진대회 영광의 얼굴들

동아일보사와 과학기술부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야쿠르트 협찬, 국립중앙과학관 주관으로 열린 이번 대회에는 지난해보다 9000여건 많은 11만9440점이 출품돼 △생활과학Ⅰ △생활과학Ⅱ △자원재활용 △학습용품 △과학완구 등 5개 부문에서 치열한 경합을 벌였다.

이번 대회에서 최규정군(부산 창진초 4년)의 ‘공기방울 어항 청소기’가 금상에 뽑힌 것을 비롯해 △금상 10점 △은상 45점 △동상 129점 △장려상 106점 등 모두 292점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대통령상 300만원, 국무총리상 150만원, 금상 50만원, 은상 20만원, 동상 15만원의 장학금이 각각 지급된다.

학생작품 지도논문 연구대회에서는 제일고 김은섭 교사를 비롯해 △특상 20명 △우수상 40명 △장려상 58명 등 모두 118명의 교사가 수상자로 뽑혔다. 대회 시상식은 8월 13일, 전시회는 7월 16일부터 8월 12일까지 대전 국립중앙과학관에서 각각 열린다.

김상연 동아사이언스기자drea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