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론마당]박경석/많이 들어야 '성공한 대통령' 된다
더보기

[여론마당]박경석/많이 들어야 '성공한 대통령' 된다

입력 2003-07-13 18:34수정 2009-10-10 15: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취임 5개월에 접어든 노무현 대통령은 목하 대통령으로서의 직무수행과 법도에 관한 학습을 한창 하고 있는 것 같다.

대통령의 국정수행 능력과 자격요건에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앎(지식) 내지 지적 능력이 중요한 덕목의 하나다. 앎이란 학력 학습 경력 견문 경험 등으로 이뤄지고, 경륜 철학 비전 리더십 등이 바탕이 되며, 학습하기에 따라 급속도로 향상될 수 있다. 그런 견지에서 몇 가지 제언을 하고자 한다.

첫째, 경륜 높은 원로를 비롯해 각계의 권위 있는 많은 전문가들로부터 가능한 한 단독으로, 많은 시간을 내어 ‘좋은 말씀’을 많이 들을 것을 권한다. 취약점을 보완하고 경륜 높은 지도자로 성장하는 효과적인 방법이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여러 번 해온 ‘부하 공무원’들을 상대로 한 특강은 그만두거나 최소화하는 것이 좋겠다.

둘째, 비서실 기능의 효율성 제고를 위해 직제를 개편하되, 특히 대변인의 격을 수석비서관급으로 격상할 것을 제안한다. 대통령이 국정전반에 광범위하게 간여하고 말을 많이 함으로써 설화(舌禍)를 겪는 일이 잦음에 비추어 적극적인 보필 내지 보완을 할 수 있는 격 높은 대변인을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 대통령의 의중을 정확히 파악하고 다른 부서의 동태도 잘 알아야만 대변인 역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을 것이다.

셋째, 언론관의 문제다. 노 대통령은 권언(權言) 관계를 ‘긴장’의 측면에서 강조하지만 그것은 언론인 학자 논객 또는 일반국민이 일차적으로 주창할 덕목이다. 국민의 표에 의해 당선되고 국정목표 달성을 위해 국민의 지지와 동참을 얻어내야 하는 대통령으로서는 ‘협조’ 얻기를 제일로 삼아야 한다.

대통령은 모든 언론매체를 일시동인(一視同仁)해야 한다. 편애(偏愛)와 편증(偏憎)은 금물이다. 각 신문의 독자 수, 즉 부수에 대한 인식의 시정도 필요하다. 부수 많은 신문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것은 표 많이 얻은 후보에게 정당성 시비를 거는 것과 같다. 그것은 같은 국민인 유권자와 독자에 대한 모독이기도 하다.

넷째, 말 연마 학습을 하라는 것이다. 노 대통령의 실점(失點)에 가장 큰 몫을 하는 것은 아마도 ‘말’일 것이다. ‘대통령직 못해먹겠다’ ‘전 정권의 실패를 반복하는 느낌이 든다’ 등의 말을 정리해 보면 충격을 넘어 전율마저 느끼게 된다. 한 여당의원의 ‘쿠데타가 나도 여러 번 날 상황’이란 말을 노 대통령은 어떻게 받아들였을까. 또 고급 공무원들을 상대로 ‘공식 비공식 개혁주체세력을 만들겠다. 나에게 줄을 서라’고 한 말도 예삿일로 치부될 수 없다. 대통령과 ‘부하’인 행정부 공무원간의 모든 일엔 오직 ‘공식’만 있을 뿐 ‘비공식’이 있을 수 없다. 행정부 공무원들은 모두 대통령의 줄에 서 있는데 ‘줄’ 운운하는 것은 대통령이 아닌 사람이나 할 수 있는 말이다. 요컨대 말수를 줄이고 내용과 어휘를 치밀하고도 격이 맞게 정제할 필요가 있다. 국가원수의 말의 품격은 국제무대에서 그 국가와 국민의 품격으로 인식될 수 있고, 국익이 걸린 외교에 악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

임기 5년은 짧다. 시행착오와 실험을 거듭할 여유가 없다. 지난 4개월여의 실적이 ‘불성공(不成功)’이라면 ‘성공 대통령’이 되기 위해선 특단의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박경석 대통령포럼 공동대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