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鄭대표 “盧후보 당선위해 사용”… 여권 갈등 확산
더보기

鄭대표 “盧후보 당선위해 사용”… 여권 갈등 확산

입력 2003-07-13 18:26수정 2009-09-28 21: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주당 정대철(鄭大哲) 대표의 ‘기업 자금 200억원 모금’ 발언에 대해 한나라당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해명과 검찰 수사를 통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며 청와대와 여권을 압박하고 나서 민주당 대선자금을 둘러싼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청와대와 민주당은 정 대표의 발언과 관련해 “대선 때 불법 자금은 없었다”고 반박하고 있으나 정 대표측은 “정 대표가 받은 돈은 결국 노 대통령의 당선을 위해 쓴 것”이라며 대선자금과 관련한 추가 폭로 가능성을 시사해 여권 내부의 갈등 조짐까지 나타나고 있다.

▼관련기사▼

- 靑-鄭 풀리지 않는 매듭
- 鄭대표 살길찾기…‘제2폭탄’ 터지나
- 결연한 검찰 “원칙대로 성역 없이”
- 한나라 “상인-주부들 돈거둬 大選 치른셈”
- 文실장 "尹씨와 일면식없고 굿모닝돈 안받았다"

이와 관련해 정 대표는 13일 밤 문희상(文喜相) 대통령비서실장 초청으로 유인태(柳寅泰)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과 함께 긴급회동을 갖고 의견을 조율해 결과가 주목된다.

한나라당 박진(朴振) 대변인은 13일 “이번 사건으로 ‘희망의 돼지저금통으로 대선을 치렀다’는 노 대통령의 발언은 허위였음이 드러났다”며 “노 대통령은 기업으로부터 불법 모금한 선거자금의 총액과 허위 축소 보고한 금액이 얼마인지를 밝히고 사죄하라”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선거관리위는 즉각 조사에 착수해야 한다”며 “검찰도 성역 없는 수사로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또 ‘굿모닝 게이트’에 대해서도 노 대통령의 직접 해명을 촉구하고, 당 차원의 진상조사단을 구성키로 했다.

이에 대해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 대표가 (대선자금 문제에 대해) 착각한 것 같다. 이 문제는 이상수(李相洙) 총장 등 민주당 관계자들이 알며, 청와대는 잘 모른다”며 “노 대통령은 대선자금 등의 문제와 관련해 입장을 표명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정 대표는 13일 대표직 사퇴는 물론 굿모닝게이트 자금 수수에 대한 검찰의 소환 조사도 거부한다는 입장을 정했다.

이낙연(李洛淵) 대표비서실장은 “검찰 출두 문제는 당내 현안이 산적해 있는 만큼 당분간 소환에 응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정대표와 가까운 한 의원은 “정 대표가 받은 돈이 대부분 대선 당시 노 후보의 활동비로 갔을 수 있다는 점이 문제”라며 “정 대표는 대선 때 그렇게 도와줬는데 자기만 문제 삼는다는 불만을 가지고 있으며, 이 점에서 대선자금 문제를 추가 폭로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14일 당 확대간부회의를 소집해 현 상황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윤승모기자 ysmo@donga.com

정연욱기자 jyw1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