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굿모닝 政官로비 리스트 있다”…前임원 추궁
더보기

“굿모닝 政官로비 리스트 있다”…前임원 추궁

입력 2003-07-13 18:26수정 2009-10-08 20: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쇼핑몰 굿모닝시티 분양 비리를 수사 중인 서울지검 특수2부(채동욱·蔡東旭 부장검사)는 13일 이 회사 대표 윤창열(尹彰烈·구속)씨가 금품을 건넨 정관계 인사의 명단과 전달된 돈의 액수를 적어 놓은 ‘로비 리스트’가 있다는 정황을 확보하고 수사 중이다. 검찰은 이 리스트가 정관계 로비의 결정적인 단서가 될 것으로 보고 리스트 입수에 총력을 쏟고 있다.

검찰은특히 전 굿모닝시티 모 지방 지사 임원 K씨가 이 리스트를 컴퓨터 파일 형태로 보관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최근 K씨를 소환 조사했으며 현재 K씨를 상대로 계속 파일 존재 여부를 확인 중이다.

검찰은 또 이 리스트와 별개로 윤씨가 개인적으로 작성한 ‘정관계 로비 리스트’를 보관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검찰은 윤씨와 K씨가 리스트의 존재 여부 및 보관 장소에 대한 진술을 제대로 하지 않고 있어 리스트 확보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전현직 서울시의회 의원들의 모임인 ‘서울시의정회’ 사무총장 김인동(金寅東·68)씨가 지난해 서울시에 굿모닝시티 사업 인허가와 관련된 청탁을 하는 대가로 윤씨로부터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확인해 김씨에 대해 이날 오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씨는 80년대 관선 서울시 동작구청장 관악구청장을 지냈고 서울시 내무국장 올림픽준비단장 기획관리실장을 거친 뒤 91년 서울시의회 의원에 당선됐다.

검찰은 김씨가 95∼97년 여당과 야당을 오가며 총재보좌역, 지구당위원장, 총재비서실장, 대통령후보특별보좌역 등을 지낸 점에 비춰 정치인들을 상대로 광범위하게 로비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검찰은 늦어도 16일까지는 민주당 정대철(鄭大哲) 대표에 대해 소환 통보를 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명건기자 gun43@donga.com

이태훈기자 jeffl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