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홍콩 7월항쟁’에 초긴장…안전법반대 이어 직선제 시위
더보기

中 ‘홍콩 7월항쟁’에 초긴장…안전법반대 이어 직선제 시위

입력 2003-07-11 19:06수정 2009-09-28 21: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가안전법(기본법 23조) 입법 논란으로 촉발된 홍콩의 정치 위기가 중국 본토로 향하고 있다고 비즈니스 위크 최신호(21일자)가 커버스토리로 보도했다.

중국 정부는 홍콩발 정치 개혁 요구 확산에 따른 파장을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잡지는 전했다. 국가안전법을 통해 막아보려 했던 홍콩 민주주의의 확산이 현실화돼 공산당 지배구조를 위협할 수 있다는 것.

정부는 해고 노동자와 집을 잃은 세입자들, 과중한 세금에 불만을 품은 농부 등이 매일 같이 벌이는 시위로 이미 골치를 앓고 있다.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의 투명한 사후 처리로 정치개혁 분위기가 고조됐지만 후진타오(湖錦濤) 정권은 군사 실권을 쥐고 있는 장쩌민(江澤民) 군사위원회 주석 세력에 밀려 이렇다 할 개혁 작업을 진행시키지 못하고 있어 불만을 사고 있다.

중국 런민대의 스인훙(時殷弘) 교수는 “중앙 정부는 홍콩 사태를 그들 자신의 위기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외교부는 8일 성명에서 “둥젠화(董建華) 행정장관의 지도력에 따라 홍콩 주민들은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갈 것”이라면서 겉으로는 태연한 태세다. 그러나 실제로는 적극적 개입으로 돌아서고 있다. 중국은 7일 외교부 국가안전부 각급 정보기관 중간 간부들을 홍콩에 파견해 관련 정보 수집에 나섰다.

이에 따라 홍콩 내부에서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홍콩의 자치권에 대한 중앙정부의 개입이 심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한 전직 홍콩 고위간부는 “홍콩은 중앙정부의 개입은 최후의 선택이 돼야 한다고 믿는다”면서 “상황이 매우 민감하게 돌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홍콩 야당인 민주당이 둥젠화 내각의 앤터니 렁 재무장관 등 3명의 사임권고안을 제출한 데 이어 친(親) 중국 정당인 자유당의 셀리나 초우 의원도 일부 각료들에 대한 교체요구에 나서 홍콩 정치위기가 계속되고 있다. 홍콩 30여개 사회 정치 단체 산하기구인 홍콩민주발전네트워크는 13일 입법회(국회) 의원 직선제를 요구하는 시위를 개최할 예정이어서 민주화운동도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곽민영기자 havef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