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산/경남]울산인구 한달새 772명감소 원인 놓고 논란
더보기

[부산/경남]울산인구 한달새 772명감소 원인 놓고 논란

입력 2003-07-11 19:04수정 2009-10-10 15: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울산시의 인구가 최근 한 달만에 772명(전체의 0.072%)이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 인구 감소 원인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1962년 국가공단이 조성되고 1997년 광역시로 승격된 울산시는 연간 인구 증가율이 최고 15%(1974년)에 이를 정도로 인구가 급증했던 도시.

그러나 6월30일 현재 주민등록상의 인구는 106만9025명으로 한 달 전의 106만9797명보다 772명이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시 담당자는 “실제 거주하지 않는 사람에 대한 주민등록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일시적인 감소현상”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4월과 11월에도 각각 18명과 408명이 줄어들었지만 지난 한해동안 총 9419명이 증가했다는 것.

하지만 최근 화학섬유업종 등 울산의 대표 업종이 비싼 인건비와 잦은 노사분규 등으로 해외로 이전하는 경우가 많아 기업체들의 ‘탈(脫) 울산’이 인구감소로 이어졌다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울산 울주군 온산공단 내 화학 발포제 생산업체인 ㈜금양 온산공장은 고임금 등으로 지난 2월 중국으로 공장을 완전 이전한 뒤 공장부지(1만3400평)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이 회사 외에도 중국으로 공장이전을 추진하고 있는 울산공단 내 기업체로는 화섬업종인 H사와 K사 등 10여개사에 이르는 것으로 울산상의는 전망하고 있다.

한국은행 울산지점에 신고된 신설법인 등록수도 5월말 현재 45개로 올 1월 93개에 비해 크게 줄어 인구감소가 ‘일시적인 거품 빠지기’가 아님을 뒷받침했다.

박맹우(朴孟雨) 시장도 실무 담당자와는 달리 인구 감소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것이다. 최근 “울산의 인구가 한 달 전에 비해 줄어든 것은 기업체가 울산을 떠나거나 이전해오지 않기 때문”이라며 “신산업단지(40만평)를 자유무역지역으로 지정하는 등 기업하기 좋은 울산을 만들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울산 북구 효문공단내 자동차 부품업체 관계자는 “대기업이 밀집된 울산은 임금과 공장부지가 비싼 데다 행정기관의 지원도 경주 등 인접 도시보다 못하다”며 “관계기관이 대책마련을 서두르지 않을 경우 인구감소를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울산=정재락기자 rak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