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英 블레어 총리 20일 訪韓…하루 일정 실무방문 형식
더보기

英 블레어 총리 20일 訪韓…하루 일정 실무방문 형식

입력 2003-07-11 18:45수정 2009-09-28 21: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사진)가 20일 한국을 방문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협력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이 11일 발표했다.

윤 대변인은 이날 “당초 블레어 총리가 중국과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었는데, 북핵 문제가 국제적인 이슈로 떠오르면서 한국 방문을 희망해왔다”며 “블레어 총리의 이번 방한은 실무 방문 성격이고 하루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영국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이자 유럽연합(EU)의 중심국으로,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과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노력을 일관되게 지지해 왔다”고 덧붙였다.

블레어 총리의 방한은 2000년 10월 서울에서 열린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 참석에 이어 두 번째로, 영국 총리가 두 차례나 한국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정훈기자 jngh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