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포츠종합]동원 아이스하키팀 전격 해체
더보기

[스포츠종합]동원 아이스하키팀 전격 해체

입력 2003-07-11 17:34수정 2009-10-10 15: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아이스하키가 고사위기에 빠졌다. 동원증권이 97년부터 운영해오던 실업팀 동원 드림스가 11일 전격적으로 팀 해체를 결정했기 때문. 동원은 이날 대한아이스하키협회에 공문을 보내 “금융업계의 전반적인 구조조정 추세 속에 광고비 등 간접비 부문을 축소해 내실을 기하기 위한 부득이한 조치로 해체를 결정한다”고 통보했다.

팀 존속과 해체를 놓고 고민해 오던 동원은 최근 평창동계올림픽유치가 실패로 돌아가자 해체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선수들의 향후진로에 대해서 동원 관계자는 “선수들은 본인의 의사에 따라 회사에 일반 사무직으로 잔류하거나 아니면 퇴사하게 된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을 끝으로 현대 오일뱅커스가 사라진 데 이어 이번에 동원마저 해체됨으로써 실업팀은 이제 유일하게 한라 위니아만 남게 됐다.

1팀만 남은 상태이기 때문에 국내 리그 운영은 불가능하게 됐고 당장 11월부터 출범시키기로 한 한일 통합리그 참가도 영향을 받게 됐다.

양승준 협회경기이사는 “일단 한일리그에 두 팀을 파견하기로 일본 아이스하키협회와 약속을 했기 때문에 한라 위니아 이외에 해체된 현대, 동원의 선수들로 또 하나의 연합팀을 만들어 참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상수기자 ss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