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노사모 회비납부 줄어 적자
더보기

노사모 회비납부 줄어 적자

입력 2003-07-11 00:00수정 2009-09-28 21: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노사모)’은 회원들의 회비 납부가 줄어들면서 2000만원 가까이 재정적자를 보고 있다고 10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노사모는 이날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서버이용료 5개월치 1561만여원과 사무실 임대료 180만원, 인건비 190만원 등 그동안 지불하지 못한 금액이 1931만8430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노사모 관계자는 “지난해 월평균 1640만원에 이르던 회비가 올 들어 5월 603만원, 6월 690만원 등 운영손익분기점인 1110만원에 훨씬 못 미치고 있기 때문”이라며 "회원 8만3000여명 중 매달 회비를 내는 사람은 현재 450여명 정도"라고 설명했다.

김재영기자 jay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