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위공직자 직무관련 재산 오해소지 있으면 털어내자”
더보기

“고위공직자 직무관련 재산 오해소지 있으면 털어내자”

입력 2003-07-06 18:49수정 2009-10-08 20: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 여당 내에서 최근 ‘직무와 관련해 오해받을 소지가 있는 재산을 털자’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이런 움직임에는 민주당 제2정조위원장인 김효석(金孝錫) 의원이 5일 삼성중공업 주식(11만주)을 포함한 자신 명의의 주식 12만주와 부인 및 가족 명의의 주식 11만주 등 모두 23만여주를 지난달 전량 매각했다고 발표한 것이 직접적인 계기가 됐다. 더욱이 김 의원이 주식 매각 발표 전 민주당 정세균(丁世均) 정책위의장과 함께 청와대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을 면담한 것으로 확인되자 ‘오해 재산 정리’ 움직임에 노심(盧心)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현재 고위 공직자 중에는 진대제(陳大濟) 정보통신부장관과 이정재(李晶載) 금융감독위원장 등이 직무 관련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관계자는 “8월 총리실 주도로 이뤄질 장관 직무평가 때 직무 관련 주식 보유 문제도 반영될 것으로 안다”며 “노 대통령이 3월 진 장관의 주식 보유 논란 과정에서는 일단 옹호했지만 차후 이런 논란에 대해서는 단호한 입장을 취할 것으로 들었다”고 설명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이번 기회에 정치인 및 공직자의 해당 직무 관련 주식 보유에 관한 규제 장치를 마련, 인사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잡음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한편 참여연대측은 6일 성명을 내고 “진 장관은 삼성전자 주식 9194주와 스톡옵션 7만주를 보유하고 있으며 장관 취임 이후 이미 76억원의 시세차익을 남겼다”며 “진 장관과 이 금감위원장은 직무 관련 주식과 스톡옵션을 즉각 매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승헌기자 ddr@donga.com

전지원기자 podrag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