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산/경남]울산 노사정협의회 출발부터 ‘삐걱’
더보기

[부산/경남]울산 노사정협의회 출발부터 ‘삐걱’

입력 2003-07-06 18:49수정 2009-10-10 15: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울산시가 노사분규 해결 등을 위해 최근 노사정협의회를 구성했으나 울산지역 노사분규를 주도하는 민주노총이 불참해 제대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

울산시는 4일 시청 회의실에서 박맹우 시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노사정협의회를 발족하고김철욱 울산시의회 의장, 고원준 울산상의 회장, 김정규 울산지방노동사무소장 등이 각각 공익 대표와 사(使), 정(政) 대표로 참석했다.

시는 근로자 대표로 신진규 한국노총 울산본부 의장과 이헌구 민주노총 울산본부 비상대책위원장(현대자동차 노조위원장) 등 2명의 참석을 요청했으나 신 의장만 수락하고 이 위원장은 민주노총의 방침에 따라 불참했다.

민주노총 측은 “중앙 노사정위원회도 가동되지 않는 마당에 실질 권한도 없는 자치단체의 노사정협의회는 형식적으로 운영될 것이 뻔해 불참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민주노총 측은 “부산지방노동위원회가 지난달 시가 해고한 문화예술회관 노조원 3명을 즉시 복직시킬 것을 결정했지만 시는 이를 수용하지 않고 있다”며 “시가 부당노동행위를 하면서 노사분규 해결을 위한 협의회를 구성한다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시는 문화예술회관 노조가 “오디션 방법에 문제가 많다”며 거부하자 4월 3명을 해고했다.

한편 울산시는 “노사정협의회가 실질적인 노사분규 해결을 위한 협의기구로 정착시키기 위해 민주노총의 참여를 계속 권유할 방침”이라며 “문화예술회관 노조 복직 문제는 중앙노동위원회에 재심을 신청해 놓고 있으며 이 결정에 따를 방침”이라고 밝혔다.

울산=정재락기자 rak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