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공직자 투기 공개’ 엄포용? 부동산중개사協 발표않기로
더보기

‘공직자 투기 공개’ 엄포용? 부동산중개사協 발표않기로

입력 2003-07-06 18:23수정 2009-10-08 20: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위공직자의 부동산 투기사례를 수집해 공개하려던 대한공인중개사협회가 이를 발표하지 않기로 최종 방침을 정했다.

김부원(金富源) 공인중개사협회장은 6일 본보와의 전화인터뷰를 통해 “기대했던 만큼 투기사례가 많이 수집되지 않은 데다 수집된 자료도 투기라고 보기에는 대부분 미흡한 수준이어서 발표하지 않기로 내부 방침을 정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또 “자료를 내놓은 일부 공인중개사들도 이를 공개하기를 원치 않고 있다”면서 “당초 공개 방침을 철회하자는 협회 내부의 의견을 따르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중개사협회는 5월 말부터 시작된 국세청의 부동산중개업소 입회(立會)조사에 반발해 지난달 3일 대(對)국민성명을 내고 고위공직자 부동산 투기사례를 공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6월 말까지 전국 16개 시도지부, 4만4000여곳의 회원 중개업소를 통해 정부 중앙부처 국장급 이상 고위공직자와 사회 저명인사 등의 부동산 거래 비리 및 부정행위를 조사해 폭로하기로 한 것.

중개사협회의 태도 변화는 국세청이 최근 공인중개업소에 대한 입회조사를 완화한 것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부동산업계는 보고 있다.

여기에 ‘정부 고위공직자들의 치부(恥部)를 건드려 좋을 게 없다’는 심리도 영향을 미쳤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김 회장은 일각에서의 ‘정부 고위층의 외압설’과 관련해 “자진 철회 결정은 협회 내부의 의견일 뿐 외압은 전혀 없었다”고 부인했다.

김창원기자 chang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