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하반기 아파트값 0.9% 하락"…전세금은 3.7% 내릴 듯
더보기

"하반기 아파트값 0.9% 하락"…전세금은 3.7% 내릴 듯

입력 2003-07-06 17:52수정 2009-10-08 20: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 하반기 주택 매매가와 전세금이 모두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국토연구원은 6일 내놓은 ‘2003년 하반기 부동산시장 전망’ 보고서에서 “주택 투자수익성이 감소하고 경제성장률이 급격히 떨어지는데다 부동산경기 순환 상황과 정부의 ‘5·23주택안정 대책’의 효과 등을 고려할 때 부동산시장은 당분간 하향 안정세를 보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국토연구원은 또 △올해 경제성장률이 2∼3%에 머물고 △가계대출이 5% 정도로 줄고 △금리가 현재 수준을 유지한다고 가정할 때 하반기에 매매가는 0.6%, 전세금은 2.5%가 각각 떨어질 것으로 추정했다.

특히 아파트는 매매가와 전세금이 각각 0.9%와 3.7%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땅값은 가격변동이 거의 없는 보합세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손경환(孫炅煥) 국토연구원 연구위원은 “경제성장률이 낮아지면서 가계의 소득이 줄어든 데다 2002년에 급증한 주택공급을 감안할 때 전세금의 하락폭은 상대적으로 클 것으로 분석됐다”며 “전세금 하락세가 오래 지속되면 주택가격의 하락 압력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그는 “하지만 금리가 현재보다 더 인하되거나 시중유동성을 흡수하는 대책이 효과적으로 추진되지 않으면 부동산가격이 언제든지 다시 급등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이 보고서는 아파트 매매가가 폭락해 경제 전반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버블(거품) 붕괴론’은 실현될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분석했다.

주택 담보비율이 평균 40%로 높지 않은데다 정부의 가계대출 억제 조치로 주택담보 대출한도가 줄어들고 있어 ‘부동산가격 하락→담보 부족→급매물 증가→ 부동산가격 폭락’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발생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것.

황재성기자 jsonh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