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세철교수의 性보고서]횟수보다 만족도 중요
더보기

[김세철교수의 性보고서]횟수보다 만족도 중요

입력 2003-07-06 17:28수정 2009-10-10 15: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우리 나이에 며칠마다 한번씩 부부관계를 갖는 것이 정상이죠?”

진료실에서 수시로 받는 질문이다.

나이에 비해 횟수가 너무 많아 건강을 해치지 않을지 걱정이 돼 물어오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의 중년 또는 중년 이후의 남성들은 자신의 ‘서비스’가 미흡하지는 않은 것인지 궁금 반 걱정 반으로 물어온다.

옛날 사람들처럼 모두가 비슷한 생활을 하고 있을 때에는 연령만 들이대면 자동적으로 해답이 나올 수 있겠지만 지금은 천태만상의 직업을 비롯해 고려해야 할 사항이 한두 가지가 아니므로 연령에 따라 일률적으로 산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화이자 글로벌 조사’에 의하면 한국 남성의 매월 성관계 횟수는 40대의 경우 1∼4회 54.6%, 5∼8회 34.8%, 9회 이상 17%이었고 50대는 1∼4회 59.9%, 5∼8회 21.1%, 1회 미만 14.5%이었다.

60대는 1∼4회 69.7%, 1회 미만 25.3%, 5∼8회 5.1%로 세계 평균치보다 많이 떨어진다.

외국잡지를 마구 번역 발췌한 내용을 비판 없이 받아들여 사랑에 대한 정설을 주장하는 건 위험천만한 일이다.

지역에 따라 성문화가 다르며 개인마다 체질과 건강, 환경, 배우자의 사정도 다르기 때문이다.

한국인이 갖는 성관계 횟수가 세계 평균보다는 떨어지지만 자신의 성관계 횟수가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남성(여성)은 40대 20.2%(10.5%), 50대 26.3%(15.1%), 60대 20.2%(10.9%)로 세계 평균치 40대 27.4%(16.1%), 50대 28.1%(15.0%), 60대 28.1%(14.2%) 보다 남녀 모두 오히려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관계 횟수가 성적 만족도의 절대 평가기준이 되지 않는 것을 알 수 있다. 성관계는 부부가 함께 나누는 것이므로 서로가 불만이 없는 수준이면 적절한 것이다. 옆집 철이네 부부 수준은 되어야 하지 않겠느냐는 비교 방정식은 정말 곤란하다는 얘기다.

김세철 중앙대 용산병원 비뇨기과 교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