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북한 소재 고구려 벽화 세계문화유산 무산
더보기

북한 소재 고구려 벽화 세계문화유산 무산

입력 2003-07-06 17:14수정 2009-09-28 22: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 소재 고구려 벽화고분의 세계문화유산 등재가 무산됐다.

문화재청은 “3일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열린 세계유산위원회(WHC) 제27차 총회에서 고구려 벽화고분 63기에 대한 세계문화유산 등재 문제를 논의한 끝에 다음 총회에서 재심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 문제는 내년 중국 쑤저우(蘇州)에서 열릴 WHC 제28차 총회에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세계문화유산 지정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는 보고서를 통해 고구려 벽화고분에 대해 보존 불량 등을 이유로 등재심의 자체를 미루도록 권고한 바 있다.

주성원기자 sw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