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영관 외교통상부 장관 “日, 평화헌법 지켜야”
더보기

윤영관 외교통상부 장관 “日, 평화헌법 지켜야”

입력 2003-07-04 19:05수정 2009-09-28 22: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영관(尹永寬) 외교통상부 장관은 4일 일본의 자위대 이라크 파병법안인 ‘이라크 부흥 지원 특별조치법(안)’에 대해 “입법 과정에서 평화헌법과 전수(專守) 방위의 원칙이 지켜져야 한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이날 방한 중인 야노 데쓰로(矢野哲朗) 일본 외무성 부상을 만나 이같이 말한 뒤 “입법과정을 투명하게 진행하고 주변 국민들에게 설명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야노 부상은 “평화헌법과 전수방위의 원칙을 지킬 것”이라고 답변했다고 윤 장관이 기자간담회에서 밝혔다. 한편 이날 면담에서 야노 부상은 한일 양국간의 교류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양국 외무차관급 인사의 정례회동을 제안했고 윤 장관은 이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김영식기자 spea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