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관용의장 “盧대통령 대통령病 일찍 걸린듯”
더보기

박관용의장 “盧대통령 대통령病 일찍 걸린듯”

입력 2003-07-04 18:49수정 2009-09-28 22: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관용 국회의장이 4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초청 제60회 금요조찬회에 참석해 정당 개혁을 강조하고 있다.-김동주기자

박관용(朴寬用) 국회의장은 4일 노사모 회원이 주축이 된 네티즌 모임 ‘국민의 힘’이 ‘정치인 바로알기’ 운동을 벌이겠다며 국회의원을 상대로 공개 질의서를 보낸 데 대해 “특정 정치인을 지지해온 단체가 이런 일을 벌이는 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으며 국민도 절대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박 의장은 “앞으로도 (이 같은 운동이) 계속 된다면 국회차원에서 대책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이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정치인에 대한 평가는 선거를 통해 할 수 있고 그 주체는 국민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 대해 “대통령이 되면 민족의 대지도자가 되고 싶다고 생각하거나, 나는 잘했는데 홍보를 못했다고 (말)하는 등 몇 가지 대통령병에 걸린다”며 “신문이 비판적이라고 생각하는 병도 큰 병인데, 노 대통령은 그 병에 너무 일찍 걸렸다”고 지적했다.이종훈기자 taylor5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