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정우 정책실장 “英美식 노사관계 한국에 안맞아”
더보기

이정우 정책실장 “英美식 노사관계 한국에 안맞아”

입력 2003-07-04 18:37수정 2009-10-07 22: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정우(李廷雨) 대통령정책실장이 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에서 열린 강연회에서 ‘네덜란드식 노사관계’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 실장은 “(내가 제기한) 노조의 경영참여는 새로운 실험이 아니다”며 “국내에도 이미 3만여곳의 기업에서 ‘노사협의체’를 통해 직원이 경영에 일부 참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형식적 차원에 그치고 있는 제도를 제대로 활용해야 노사화합과 생산성 향상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

이어 이 실장은 “한국인에게는 언제든 ‘차갑고 냉철하게’ 해고할 수 있는 영미식 노사관계는 맞지 않다”며 “한국이 치열한 국제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노사관계를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나연기자 laros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