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운용 IOC부위원장 평창 유치 훼방
더보기

김운용 IOC부위원장 평창 유치 훼방

입력 2003-07-04 18:29수정 2009-09-28 22: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이 2010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에 실패한 것은 민주당 김운용(金雲龍) 의원의 ‘방해’때문이라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한나라당 김용학(金龍學) 의원은 4일 국회에서 열린 한나라당 의원총회 동계올림픽 유치단 결과보고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가 김운용 의원 때문에 무산됐다”며 “당차원에서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 의원은 "1차 투표에서 최하 66표 이상 확보되어 있었지만 한 분 때문에 10표 이상을 깎아 먹었다”며 “평창이 개최지로 선정되면 김 의원이 IOC 부위원장에 당선되기 어렵기 때문에 반대운동을 펼친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 의원이 공공연히 ‘평창은 준비가 덜 됐다. 2014년에 개최하면 된다’고 말하고 다녔다”며 "전날까지 부위원장에 출마하지 않겠다던 사람이 갑자기 출마, 부위원장에 당선된 것만 봐도 자신을 위해 평창을 희생시킨 것”이라고 덧붙였다.

IOC는 '한나라에 동시에 두 개의 파이를 주지 않는다’는 것이 전통적 불문율로 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진선 강원도지사 겸 평창 동계올림픽유치위원회 집행위원장은 유치과정에서 IOC위원들과의 불협화음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 말하고 싶지 않다”며 대답을 피했다.

그러나 체코 프라하에 동행했던 한 취재기자는 “김 의원이 동계올림픽 유치보다 자신의 부위원장 당선에 더 초점을 맞추고 활동한 것같은 인상을 받았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김운용 의원은 지난달 27일 국회 통외통위에서 외교 사절들의 유치 활동에 대해 “표도 안 나오는 것 가지고 괜히 될 것처럼 수백명이 돈쓰고 돌아다니고 있다. 대사까지 판공비 타서 돌아다니는데 (외교부)장관께서 스톱해 주시면 좋겠다”는 의견을 제시해 구설에 오른 적도 있다.

이에 대해 김운용 의원측은 "집권여당이 적극 지원해야 한다며 민주당내 평창 동계올림픽 지원특위를 만들었고 모든 루트를 동원해 득표활동을 벌여온 분에게 그렇게 말하는 것은 황당하다"며 "평창을 지역구로 둔 국회의원이 책임회피를 위해 희생양을 찾는 게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김용학 의원은 강원도 영월·평창군이 지역구이며 지난달 28일 국회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특위 한나라당 간사 자격으로 유치단에 참여, 체코 프라하로 떠났다가 4일 귀국했다.

조창현 동아닷컴기자 cc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