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盧대통령 “햇볕정책 성과올리기 급급”
더보기

盧대통령 “햇볕정책 성과올리기 급급”

입력 2003-07-04 18:29수정 2009-09-28 22: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3일 중국 공산당기관지 인민일보와 회견을 갖고 현 정부의 대북(對北) 정책에 대해 “전임 정부의 정책과 기본적으로 일치하지만 일부 접근 방식에서 필요한 조정과 수정을 했다”고 말했다.

7∼10일 중국을 국빈 방문하는 노 대통령은 “전 정부의 대북정책은 ‘햇볕 정책’ 또는 ‘포용 정책’으로 개괄할 수 있지만 새 정부는 ‘평화 번영 정책’으로 바꿨다”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특히 “전 정부는 대북 정책에서 성과를 올리기에 급급해 만족스럽지 못한 일부 결과를 낳았다”고 지적하고 “(새 정부는) 남북관계에 있어서 원칙을 중시하고 투명하게 하면서 상호 존중의 기초 위에서 한 걸음씩 착실하게 처리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北核 다자회담 돌파구 열릴까
- ‘후진타오를 이기려면…’盧, 中관련 서적 탐독

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특검팀에 의해 김대중(金大中) 정부의 비밀 송금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서 앞으로 대북 정책의 방식과 속도를 조절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노 대통령은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중국이 지속적으로 건설적인 노력을 발휘해주기 바란다”면서 “어떤 상황이 닥치더라도 중국이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적 방식의 북한 핵문제 해결에 앞장설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해 중국측의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국내 개혁 문제에 대해 노 대통령은 “한국은 기업, 공공부문, 금융, 노동 등 4개 부문에 대한 개혁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야 할 상황”이라며 “구조조정은 결국 시장질서 확립 과정에서 투명성과 공정성을 추구하고 글로벌 경제체제에 부합해야 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노 대통령은 왕천(王晨) 사장 등 인민일보 취재단을 접견한 가운데 “개인적으로도 처음인 이번 방중을 통해 중국의 새 지도자인 후진타오(胡錦濤) 총서기 겸 국가주석을 만나 상호 신뢰관계를 구축하고 한중 관계를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리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베이징=황유성특파원 yshw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