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도권]“경의선 지하화하라”고양시민 200여명 집회
더보기

[수도권]“경의선 지하화하라”고양시민 200여명 집회

입력 2003-07-04 18:09수정 2009-10-10 15: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의선 지상화계획 변경을 위한 고양시민대책위원회’는 4일 고양시청 앞에서 시민 2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복선 전철화 공사를 벌이고 있는 경의선 고양시 구간을 지하화 또는 반지하화할 것을 요구하는 집회를 가졌다.

참가자들은 “철도가 지상에 건설될 경우 소음과 진동 피해뿐 아니라 도시가 양분되고 미관을 해치며 안전사고 위험이 높아진다”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또 “주민 동의 없이는 1m도 건설하지 못할 것”이라며 “국책사업이라는 미명으로 고양시민을 무시하는 철도청과 중앙정부는 구시대적 행태를 버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양시는 막대한 예산이 추가되기 때문에 지하화는 어렵지만 방음시설과 안전시설을 갖춰 주민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다. 철도청은 2006년 말 완공을 목표로 용산∼문산 구간(47km) 경의선 복선 전철화사업을 벌이고 있으나 고양시 주민들이 지상 건설에 반대하는 바람에 완공 시점은 적어도 3년 이상 늦어질 전망이다.

고양=이동영기자 argu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