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인권개선 결의안 반대의원 사과하라"
더보기

"北인권개선 결의안 반대의원 사과하라"

입력 2003-07-04 00:23수정 2009-09-28 22: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 민주화를 위한 정치범수용소 해체 운동본부’(공동대표 강철환·안혁)는 3일 국회의 ‘북한인권개선 촉구 결의안’ 채택에 반대한 국회의원 9명과 기권한 의원 6명 등 15명에게 항의서한을 보내 “상처받은 탈북자들과 북한 인민들, 4000만 남한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운동본부가 항의서한을 보낸 의원들은 1일 국회 본회의의 북한 인권 개선촉구 결의안 채택에 반대한 유시민 김원웅 고진부 송석찬 이낙연 남궁석 이미경 이훈평 최재승 의원 등 9명과 기권한 김충조 배기선 천용택 김홍신 박인상 최명헌 의원 등 6명이다.

운동본부는 e메일 항의서한에서 ‘결의안 채택에 반대한 9명, 기권한 6명의 의원들에 대해 실망을 감출 수 없다’며‘독재정권에 신음하는 북한 인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동정도 없는 사람이 어찌 나라를 책임지는 국회의원 자격이 있다고 할 수 있는지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피랍·탈북인권연대, 납북자가족모임, 납북자가족협의회,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남북사회복지실천운동본부도 이날 15명의 의원들에게 공개 질의서를 보내 “이들 의원의 북한 인권에 대한 의지를 공식적으로 확인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성규기자 kims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