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천/경기]인천 공무원 지방세 체납…32명 489만원 안내
더보기

[인천/경기]인천 공무원 지방세 체납…32명 489만원 안내

입력 2003-07-03 21:27수정 2009-10-10 15: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천전문대 교수를 포함해 30여명의 인천시 소속 공무원이 각종 지방세를 체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114명(229건)이 4300만원의 지방세를 내지 않은 사실이 적발돼 10명이 징계를 받은 데 이은 것이어서 공직기강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3일 인천시에 따르면 시 소속 공무원 가운데 32명이 현재 489만2620원의 지방세를 체납하고 있다.

특히 그동안 지방세를 내지 않던 공무원 8명은 지난달 10∼23일 체납된 지방세를 한꺼번에 납부한 것으로 확인돼 이달부터 시작된 정부 합동감사에 따른 신분상 불이익을 우려해 뒤늦게 세금을 낸 것 아니냐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인천전문대는 교수 4명과 조교수 3명 등 모두 8명이 지방세를 제때 내지 않고 있다.

자치단체 10개 구군 가운데 계양구의 지방세 체납자가 11명으로 가장 많았다.

남구는 5명이 세금을 체납하고 있다.

또 동구와 도시개발본부, 종합건설본부, 상수도사업본부 등 10여개 산하기관의 일부 직원도 지방세를 내지 않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시는 공무원 6명의 자동차를 압류했으며 체납자의 재산 상태를 조사해 고의로 체납한 혐의가 드러나면 징계할 방침이다.

‘평화와 참여로 가는 인천연대’ 박길상 사무처장은 “소득과 재산이 있는데도 세금을 납부하지 않고 있는 공무원을 이해할 수가 없다”며 “체납 공무원을 규탄하는 행사를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황금천기자 kchw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