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회 통외통위]“美, 北 핵실험장 보도 의도 뭔가”
더보기

[국회 통외통위]“美, 北 핵실험장 보도 의도 뭔가”

입력 2003-07-03 18:52수정 2009-09-28 22: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영관 외교통상부장관이 3일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에 출석해 답변 준비를 하고 있다.-김경제기자

국회는 3일 윤영관(尹永寬) 외교통상부 장관을 출석시킨 가운데 통일외교통상위 전체회의를 열고 미국 뉴욕 타임스의 ‘북한 핵실험장 발견’ 보도의 사실 여부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 이날 회의는 한미간 정보 교류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비공개로 진행됐다.

북한에서 고폭실험장이 새로 발견됐다는 뉴욕 타임스 기사의 진위를 묻는 의원들의 질문에 윤 장관은 “오보인지 아닌지 모르겠다”며 분명한 입장 표명을 꺼렸다. “왜 이 시점에서 이런 보도가 나왔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도 “그 의도를 잘 모르겠다. 의도가 있는지 없는지 말하기 곤란하다”며 말을 흐렸다고 통외통위 의원들은 전했다.

한 의원은 “뉴욕 타임스 기사에 의도성이 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며 “북한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조치를 취하기 위한 차원인지, 한미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합의한 ‘추가적 조치’를 하기 위한 것인지를 놓고 여러 가지 얘기들이 오갔다”고 회의 분위기를 전했다.

윤 장관은 뉴욕 타임스가 황해도 지역이라고 지도에 표기한 문제의 ‘용덕동’과 관련해 △황해도에는 그런 지명이 없으며 평북 구성시 용덕동인 것으로 보인다 △용덕동은 고폭실험을 하는 곳이다 △97년부터 알고 있었다 △경량탄두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는 내용의 설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장관은 그러나 “용덕동의 존재에 대해서는 오보인지 아닌지 모르겠다”고 밝혀 뉴욕 타임스 기사를 전면 부인하지는 않았다고 한 의원은 전했다.

북한의 핵개발 수준을 묻는 질문에 윤 장관은 “북한이 고폭실험에 성공했다는 증거는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의원들은 윤 장관의 답변이 무성의하다며 항의했으나 정부가 뉴욕 타임스 보도에 대해 가타부타 ‘언급’할 경우 앞으로 한미간 정보 교류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대체로 수용하는 분위기였다고 참석 의원들은 전했다.

윤 장관은 ‘관련 정보가 없어서 확인할 수 없는 것 아니냐’는 일부 시각을 의식한 듯 “한미간에 정보 공유는 완전하게 되고 있다”는 말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성동기기자 espri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