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아일보 읽고]노광용/동계올림픽 유치 재도전을
더보기

[동아일보 읽고]노광용/동계올림픽 유치 재도전을

입력 2003-07-03 18:36수정 2009-10-10 15: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7월 3일자 A1면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실패’ 기사를 읽고 쓴다. 강원도민과 전 국민의 염원을 담은 2010년 동계올림픽 강원 평창군 유치가 무산됐다고 한다. 캐나다 밴쿠버와 2차 결선투표까지 가는 등 막판 접전을 벌였지만 밴쿠버에 3표 차이로 져 그 아쉬움은 이루 말할 수 없다. 프라하의 하늘에 “Yes, Pyeong Chang!”을 외치는 힘찬 함성이 울려 퍼지기를 전 국민이 고대했기에 실망과 좌절의 아픔은 더욱 크다. 하지만 이번의 실패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 우리는 그간의 열의와 노력으로 한국의 작은 도시 ‘평창’을 세계에 알렸다. 이렇게 얻은 인지도는 어쩌면 성공보다 더 값진 것인지도 모른다. 우리는 실패와 좌절을 딛고 다시 전 국민의 역량을 모아 2014년 동계올림픽 유치에 재도전해 세계에 강원도의 힘을 보여줘야 할 것이다.

노광용 강원 원주시 평원동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