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참여연대 "현대건설 부실감사 책임 삼일회계법인 특별감리"
더보기

참여연대 "현대건설 부실감사 책임 삼일회계법인 특별감리"

입력 2003-07-03 18:14수정 2009-10-08 20: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참여연대는 3일 “현대건설의 외부 감사인이었던 삼일회계법인이 98년과 99년에 부실 감사를 했다”며 금융감독원에 삼일회계법인에 대한 특별감리(감사보고서가 적법하게 처리됐는지를 조사하는 것)를 요청했다.

참여연대는 이날 “감사보고서와 감사 절차를 기록한 감사조서를 분석한 결과 삼일회계법인의 감사 절차가 부실했다는 점을 발견했다”며 “이 같은 부실 감사는 2000년 5월 이후 현대건설 유동성 위기의 배경이 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참여연대는 부실 감사로 인한 분식회계의 규모가 얼마인지는 파악하지 못했다.

참여연대의 김상조(金尙祚) 경제개혁센터 소장은 “삼일회계법인은 현대건설 해외지점의 차입금과 관련해 해외은행으로부터 139개의 은행조회서를 첨부했지만 이 가운데 14개만이 감사절차상 유효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그는 “2001년 현대건설 부실회계가 문제 됐을 때는 이라크 공사대금 미수금이 부실회계의 원인이 됐다는 지적이 있었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회계 절차의 근본 문제에서 방대한 부실회계가 드러나 금감원에 특별감리를 요청한 것”이라고 말했다. 금감원은 “2001년 참여연대가 현대건설 감사보고서에 대한 특별감리를 요청했을 때에는 증빙자료 등이 없었으나 이번에는 증빙자료를 제출함에 따라 감리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원기자 davis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