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외국계 금융기관들 "올 한국 성장률 2%" 하향 전망
더보기

외국계 금융기관들 "올 한국 성장률 2%" 하향 전망

입력 2003-07-03 17:56수정 2009-10-08 20: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외국계 금융기관들이 최근 잇따라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하고 있다.

3일 금융계에 따르면 외국계 금융기관들은 당초 한국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3%대로 예측했으나 최근 내수경기 침체 등의 영향으로 전망치를 2%대로 낮춰 잡고 있다.

메릴린치는 이날 한국의 올해 GDP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3.3%에서 2.5%로 하향 조정했다.

메릴린치는 정부가 ‘거품 제거’에만 초점을 맞춰 경기를 부양하고 있으며, 시장을 안정시키려는 노력은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26일에는 크레디트 스위스 퍼스트 보스턴(CSFB)증권이 한국의 GDP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의 3.1%에서 다소 낮춘 2.9%로 제시했다.

CSFB증권은 ‘아시안 데일리’를 통해 한국의 1·4분기(1∼3월) GDP 성장률이 예상보다 심각한 내수경기 침체 양상을 반영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올해 전체 GDP 성장률 전망을 수정했다.

다만 한국 경제가 현재 어려움에 직면해 있지만 급격한 경기 하강은 없을 것으로 전망했으며 재정 및 통화정책 등의 뒷받침으로 경기회복 신호가 연말 이전에 나타날 것으로 기대했다.

또 HSBC도 지난달 24일 한국의 올해 GDP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의 3.4%에서 1.9%로 하향 조정했다.

HSBC는 통화정책과 재정정책을 가능한 한 빨리 시행해야 저성장 위기를 벗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18일에는 씨티그룹이 ‘한국 경제 전망’ 보고서를 통해 경기부양의 필요성을 지적하면서 올해 한국의 GDP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4.1%에서 2.2%로 하향 조정했다.

신치영기자 higgled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