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군재배치 긍정메시지 가능성 적어"
더보기

"미군재배치 긍정메시지 가능성 적어"

입력 2003-07-03 15:49수정 2009-09-28 22: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미 양국간 용산 미군기지와 미 2사단 후방 재배치 문제가 논의중인 가운데 김희상(金熙相) 청와대 국방보좌관이 3일 북핵 사태하에서 주한미군 재배치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김 보좌관은 이날 국방대와 고려대가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공동 개최한 '이라크전 후 새로운 국제안보질서와 한반도'를 주제로 한 세미나 기조연설문을 통해 "북핵 문제로 야기된 현 안보위기를 고려할 때 주한미군의 재배치가 긍정적인 메시지가 될 가능성은 적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수작전 위주로 개편되는 미군이 장차 한국 안보에 얼마나 큰 도움이 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부시 행정부의 대다수 지도자들은 북한 김정일 체제에 대해 극심한 의구심과 혐오감을 갖고 있다"면서 "미국 입장에서 대량살상무기 개발 확산과 마약 위조지폐 등으로 악명이 높은 북한은 '악의 축'이자 정리해야 할 대표적 위협국일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티모시 도노반 주한미군 기획참모부장(해병대 소장)은 기조연설문에서 "(한반도의 상황이) 불확실하고 모호할 때 미국은 더욱 한미동맹에 충실할 것이며, 대다수 한국민이 원하는 한 미군은 계속 한국에 주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주한미군 재배치 문제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최근 찰스 캠벨 미 8군사령관이 사전 배포된 세미나 연설문에서 '주한미군 일부 감축 방침'을 언급했다가 취소하는 소동을 빚은 바 있다.

윤상호기자 ysh100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