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총장 세미나 "대학도 과감한 구조조정해야"
더보기

총장 세미나 "대학도 과감한 구조조정해야"

입력 2003-07-03 11:35수정 2009-09-28 22: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대학교육협의회(회장 김우식·金雨植)는 3일 부산에서 전국 200개 4년제 대학 총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하계 총장 세미나를 가졌다.

'교육환경 변화와 대학의 경쟁력 제고'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세미나에서 총장들은 학생모집난 등으로 존폐의 위기에 처한 대학이 살아남으려면 대학들이 과감한 구조조정 밖에 없고 정부도 자구노력을 하는 대학에 재정 지원을 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관련기사▼
- 법학·경영학 전문대학원제 도입 추진

다음은 주요 발표 요지.

▽국가 균형발전과 대학의 역할(박재규 경남대 총장)=수도권 집중화 현상과 지역간 불균형이 심해지면서 지방은 완전히 사막화하고 있다. 2003학년도 대입에서 총 정원의 12.8%인 8만5853명이 미달됐고 이중 88%(7만5923명)가 지방대에서 발생할 정도로 지방대의 학생 모집난이 심각하다. 취업 기회가 서울에 편중돼 우수 인재들이 지방에서 다 빠져나간다.

참여정부는 국가기관과 대기업 본사의 지방 이전 등 지방분권과 혁신을 통해 비대한 수도권을 분산해야 한다. 이를 위해 인력 채용에서 지역인재할당제도 적극 검토해야 한다.

▽학생부족 시대의 대학경영 전략(최인기 호남대 총장)=대학마다 종합대학만을 추구하고 백화점식으로 학과를 마구 개설해 정원을 늘려 놓고 이제 와서 존폐의 위기라고 걱정한다. 대학의 책임이 크다.

그러나 대학 문제를 해결하려면 지방대 육성법과 함께 대학구조조정지원법을 제정해야 한다. 대학들이 기존의 틀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국가 지원만 받겠다는 것은 안 된다. 대학간 구조조정, 교육 특성화, 유사학과 통폐합 등 강력한 구조조정 노력과 경영전략이 있어야 한다. 국공립대는 기초학문 등 국가 차원에서 육성할 분야를 책임지고, 사립대는 전문 분야에 집중하는 역할 분담이 필요하다. 특히 사립대는 재산 처분권을 한시적으로 인정하는 등 대학의 퇴출 경로를 마련해야 한다. 대학간 통폐합이 어렵다면 대학간 상호 학점인정제도와 지역 대학끼리 연합대학을 운영해 볼 만하다.

▽교육시장 개방과 대응전략(박동순 동서대 총장)=세계무역기구(WTO)에 의한 교육시장 개방 요구는 피할 수 없는 현실이다. 대학 특성화와 교육의 질적 수준을 높이는 효과도 있지만 교육주권과 공공성을 훼손한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아 논란이다.

그러나 우리 교육을 내실화할 시간을 벌면서 세계 대학과 경쟁할 수 있게 세계 수준으로 대학 교육을 표준화해야 한다. 우리 대학도 외국대학과의 합작이나 분교를 설치하는 등 해외 진출에도 눈을 돌려야 한다.

▽대학 경영체제 개선 방향(이경숙 숙명여대 총장)=대학 재정 확충을 위해 국가 예산을 증액하고 각종 법령상의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 대학에 대한 기부행위를 유도하고 사립대의 기본재산에 부과하는 각종 세금 감면을 통해 재정난을 덜어줘야 한다. 조직변화에서 가장 큰 장애는 조직원들의 저항과 반발이다. 대학 구성원의 의식개혁 교육을 지속적으로 시켜야 한다. 이제 총장은 행정가만이 아니라 변혁적 경영마인드를 갖춘 최고경영자(CEO)가 돼야 대학을 이끌어 갈 수 있다.

이인철기자 inchul@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