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리로 돈놀이 한 악덕 사채업자 영장
더보기

고리로 돈놀이 한 악덕 사채업자 영장

입력 2003-07-03 02:38수정 2009-09-28 22: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남 창원서부경찰서는 2일 이자 명목 등으로 빌려 준 돈의 수십 배를 받아낸 사채업자 정모씨(50·여)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정씨는 1999년 10월 주부 강모씨(46)에게 생활자금 500만원을 빌려준 뒤 월 30%의 이자를 적용하는 방법으로 열흘에 50만원, 한 달에 150만원을 받는 등 3년 9개월 동안 강씨와 수십 차례 거래를 하며 2억여원을 뜯은 혐의다.

정씨는 강씨의 원리금이 늘어나면 다시 더 많은 금액을 빌려주면서 밀린 원리금을 뗀 금액만 건네주는 수법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강씨가 정씨와의 금전 거래 과정에서 불어난 빚을 갚기 위해 아파트와 식당 등도 처분했다”며 “정씨가 다른 여러 사람과도 금전 거래를 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창원=강정훈기자 manm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