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토머스 제퍼슨대통령 "흑인자식 존재설 사실"
더보기

美 토머스 제퍼슨대통령 "흑인자식 존재설 사실"

입력 2000-01-27 19:14수정 2009-09-23 06: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독립선언문을 기초한 토머스 제퍼슨(1743∼1826) 제3대 미 대통령이 흑인 노예와 오랫동안 육체 관계를 가졌고 그 사이에 최소한 한 명의 자식을 뒀다는 설이 사실로 인정됐다고 27일 AFP통신이 보도했다.

토머스 제퍼슨 기념재단은 이날 제퍼슨과 28세 연하였던 흑인 노예가 자식을 낳았다는 주장이 사실인 것 같다고 발표해 해묵은 논란에 종지부를 찍었다.

이 재단 대니얼 조든회장은 “100% 장담할 수는 없지만 우리는 제퍼슨이 (흑인노예) 해밍스와 오랫동안 관계를 가졌고 그가 해밍스의 자식 가운데 최소한 한 명의 아버지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재단 측은 “우리는 학문 발전을 위해 조사위원회가 발견한 사실을 수용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재단은 1998년 해밍스의 아들인 이스튼의 유전자가 제퍼슨의 후손인 필드 제퍼슨의 유전자와 일치한다는 감식 결과가 나오자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진상 규명에 나섰다.

미국 백인 사회는 유전자 감식 결과에 대해 경악했고 일부 학자는 필드 제퍼슨이 토머스 제퍼슨이 아닌 그의 형제 랜돌프 제퍼슨의 후손일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윤희상기자>hees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