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두환씨 기자간담]『통일특사役 하고 싶다』
더보기

[전두환씨 기자간담]『통일특사役 하고 싶다』

입력 1999-05-04 19:33수정 2009-09-24 04: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두환(全斗煥)전대통령은 3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6일부터 3박4일 간의 일정으로 부산 경남 지역을 방문할 것이라며 “이번에 가면 동서화합을 위해 뭔가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전대통령은 또 “우리 정부가 허락하고 북한이 받아준다면 북한의 이곳 저곳을 자유스럽게 방문해 북한 사람들을 만나보고 싶다”고 말해 남북한 간 ‘통일특사’역을 하고 싶다는 희망을 피력했다.

그는 이어 “83년 수해 때 북한의 대남구호물자 지원 제의를 우리가 수용한 것을 계기로 북한 김일성(金日成)주석이 조건없는 남북정상회담을 제의해왔다”며 “우리 쪽에서 장세동(張世東)안기부장 등이 북한을 방문해 구체적 실무교섭을 한 일이 있으나 북한측이 올림픽 공동개최 등 조건을 다는 바람에 이를 거부했다”고 소개했다.

〈윤승모기자〉ysm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