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용불량자 215만명선 급증…개인파산 크게 늘듯
더보기

신용불량자 215만명선 급증…개인파산 크게 늘듯

입력 1998-04-29 19:40수정 2009-09-25 14: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은행 등에서 빌린 돈을 제때 갚지 못하는 ‘신용불량자’가 급증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금융기관과 기업간의 금융거래 경색현상에 이어 금융기관과 개인간의 거래도 크게 위축될 조짐이다.

결과적으로 소비자파산(개인파산) 신청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9일 한국신용평가사의 ‘국제통화기금(IMF)체제 전후의 개인신용정보 분석’에 따르면 3월말 현재 신용불량 전산망에 오른 사람은 2백15만명에 이른다. 전체 신용거래자 2천여만명의 11%에 육박하는 규모다.

이같은 신용불량자 수는 IMF의 지원을 받기 전인 작년 10월말(1백90만명)에 비해 5개월 사이 13% 가까이 늘어난 것.

금융권의 경우 대출을 6개월 이상 연체한 ‘주의거래처’ 이상의 사람과, 백화점 자동차회사 의류업체 할부금융사 등 비금융권의 경우 1만원 이상을 3개월 이상 연체한 사람이 불량거래자로 분류됐다.

한국신용평가사는 각 금융기관 거래상황을 분석해볼 때 신용불량 등록건수가 6월말에는 5백9만건에 이를 것이라고 예측했다.

신용불량자 1명의 불량거래 건수가 평균 2건인 점에 비추어 신용불량자가 전체 신용거래자 2천여만명의 12∼13%인 2백50만명에 이를 것이라는 관측이다. 96년말의 1백50만명에 비해 1년반 사이 1백만명이 늘어날 것이라는 얘기다.

3월말 현재 신용불량 거래의 유형 가운데는 신용카드와 백화점카드를 연체한 경우가 전체 불량건수의 41%로 가장 많았다. 대출(39%) 당좌거래(7%) 할부구매(4%)가 뒤를 이었다. 연령별로는 30대의 불량거래자가 74만여명(남자 48만5천명, 여자 25만5천명)으로 가장 많았다. 상대적으로 젊은층이 신용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은행들은 연체된 가계대출 등 개인 부실채권이 크게 늘자 대책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한신평의 이기정(李基貞)연구원은 “금융권의 경우 연체를 1개월 이내 갚으면, 비금융권의 경우 50만원 이내의 연체라면 언제라도 갚기만 하면 일정기간 후 불량정보가 삭제된다”며 “소비자들이 자신의 신용상태를 수시로 체크해 불량리스트에 오르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은행연합회 불량거래정보 제공 전화(02―3705―5400)나 한신평 민원상담실(02―3771―1453)을 이용하면 된다.

〈이용재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