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민회의 정계개편 포석]野 『與서 회유-협박 계속』
더보기

[국민회의 정계개편 포석]野 『與서 회유-협박 계속』

입력 1998-04-29 19:40수정 2009-09-25 14: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권은 한나라당 의원 영입을 위해 어떤 ‘당근’과 ‘채찍’을 구사하고 있을까.

여권은 “야당의원들이 자발적으로 입당을 결심했을 뿐 과거 정권에서와 같은 회유나 협박은 절대 있을 수 없다”고 단언하고 있다. 그러나 한나라당측은 입당 교섭을 받고 있는 의원들에게 여당측의 회유와 협박이 계속되고 있다고 반박하고 있다.

우선 여당측의 ‘당근’으로는 지구당위원장직과 지방선거에서의 공천권은 물론 당직이나 후반기 원구성 과정에서 상임위원장 배정이 약속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또 사업을 하는 의원들에 대해서는 사업보호에 관한 언질이 주어지고 있다는 것. 최근 사업체가 부도난 O, S의원 등이 여기에 해당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여권은 ‘채찍’으로 한나라당 의원들의 개인비리를 포착한 것처럼 흘려 해당의원들을 압박하고 있다는 것이 한나라당의 주장이다. 한보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N의원, 기아리스트에 관련된 L의원 등이 이같은 경우다.

국민회의는 그러나 한나라당이 주장하는 ‘협박설’을 일축하고 있다.

조세형(趙世衡)총재권한대행은 “약점을 잡아 인위적으로 회유, 협박하는 것은 한나라당이 과거 여당시절 써먹었던 전형적인 ‘빼가기’수법”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윤영찬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