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스라엘 건국 50돌]미국을 움직이는 유태인세력
더보기

[이스라엘 건국 50돌]미국을 움직이는 유태인세력

입력 1998-04-29 19:40수정 2009-09-25 14: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랍국에 포위돼 생존의 위협을 받아온 이스라엘이 50년동안 버텨오면서 발전해온 바탕에는 미국의 변함없는 지원이 있었다.

또 미국행정부가 일관되게 친(親)이스라엘 정책을 취해온 배경에는 미국내의 강력한 ‘유태계 세력’이 있다. 미국내 유태인은 2억3천여만명의 미국 인구 중 6백여만명에 불과하다. 하지만 유태인은 정부 의회 언론 금융 등 각계 각층에 포진해 있고 막강한 자금력으로 미국을 움직이고 있다. 미국 격주간지 포천이 해마다 선정하는 미국내 1백대 기업의 소유주를 보면 30∼40%가 유태인이다. 유력지 뉴욕타임스와 ABC NBC 방송도 유태계 소유로 이들 언론들은 ‘이스라엘은 선(善)’이라는 여론을 전세계로 전파하는 첨병이다.

미중(美中)수교에 앞장 선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 매들린 올브라이트 국무장관, 한국통의원으로 알려진 스티븐 솔라즈 전의원, 에드워드 카치 전 뉴욕시장을 비롯해 연방 상하의원과 자치단체장 및 자치의회 의원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게 유태인이 포진해 있다.

미국의 유태계 로비는 막강하기로 정평이 나 있다. 행정부의 반이스라엘 정책은 대부분 저지된다. 반이스라엘 성향의 의원도 정치생명을 유지하기 어렵다. 미국 유태인들은 84년 선거때 당시 하원외교위원장을 비롯해 반이스라엘 성향을 보인 12명의 상하의원을 낙선시켜 힘을 과시한 적도 있다.

〈구자룡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