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독자편지]이대영/휘발유 1ℓ는 안판다니
더보기

[독자편지]이대영/휘발유 1ℓ는 안판다니

입력 1998-04-29 08:27수정 2009-09-25 14: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며칠전 조그만 플라스틱통을 들고 동네주유소에 가 휘발유 1ℓ를 사려 했다.

그러나 주유원은 대뜸 “팔 수 없다”고 했다. 그 이유를 물으니 대답이 걸작이었다. 며칠전 이웃 주유소에서 어떤 사람이 플라스틱통에 휘발유를 사간 뒤 휘발유를 몸에 뿌려 분신자살을 하는 바람에 그 주유소가 한달간 영업정지를 받았다는 것이었다.

그같은 행정처분이 사실이라면 얼마나 관 위주의 권위적이고 편의적인 발상인가. 만일 어떤 사람이 할복자살하면 칼을 판 상인이 영업정지를 받고, 목을 매 자살하면 끈을 판 사람이 영업정지를 당해야 한단 말인가.

과거 권위주의시절 학생들이 화염병을 만드는데 쓴다고 해서 주유소에서 통에 기름을 팔지 못하도록 한 적이 있지만 행정수요자인 시민을 무시하는 이같은 낡고 분별없는 행정이 국민정부 시대에도 계속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다.

이대영(서울 송파구 마천2동 116의22)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