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날씨이야기/29일]비 머금은 하늘…가슴 설레는 철쭉
더보기

[날씨이야기/29일]비 머금은 하늘…가슴 설레는 철쭉

입력 1998-04-28 19:57수정 2009-09-25 14: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얼마나 아름다운 일이냐/피해서 꺾이지 않고/숨어서 잘리지 않으면서/바위 너설에 외진 벼랑에/새빨간 꽃으로 피어나는 일이’(신경림의 ‘진달래’)

‘소리 없는 함성은 죽어서/꽃이 되나 보다/…/꺾어도 꺾어도 피어나는/빛 고운 우리나라 4월 철쭉꽃’(오세영의 ‘철쭉’)

유신세대나 모래시계세대나 똑똑히 기억할 것이다. 4월 대학 교정의 진달래와 철쭉. 최루탄가루 뒤집어쓴 채 핀 분홍빛 한(恨). 그러나 요즘 캠퍼스엔 새하얗거나 빨간 철쭉이 활짝. 개량종, 생기 넘치고 발랄하기까지 하다.

아침 12∼16도, 낮 21∼27도. 하늘엔 구름 잔뜩. 중부지방 곳곳엔 소나기. 캠퍼스의 신세대 철쭉 꽃잎, 빗방울에 파르르 떨며 예쁜 척 젠체하겠다. 취업 준비 대학생들 시름 아는지 모르는지.

〈이성주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