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금융기관 大주주 여신한도 축소…정부,IMF협의
더보기

금융기관 大주주 여신한도 축소…정부,IMF협의

입력 1998-04-28 06:46수정 2009-09-25 14: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는 국제통화기금(IMF)의 요구에 따라 금융기관의 대주주 여신한도를 줄여나갈 계획이다.

27일 재정경제부에 따르면 IMF는 은행 등 금융기관의 대주주와 계열기업군에 대한 여신한도가 너무 높아 이들 금융기관이 사(私)금고화되고 기업부실이 금융기관 부실로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 대주주 또는 계열기업군에 대한 여신한도의 대폭 축소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재경부 관계자는 “지금 당장은 쉽지 않지만 장기적으로는 금융기관의 대주주에 대한 여신한도를 줄여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29일까지 IMF와 벌일 2차 분기별 협의를 통해 이같은 방침을 IMF측에 전달하게 된다.

한편 정부와 IMF는 연말 가용외환보유고 목표치를 당초의 4백7억달러를 초과하는 수준으로 상향조정키로 합의했다. IMF는 외환보유고를 더 확충, 외환시장의 안정을 도모한 이후 추가적인 콜금리 인하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IMF는 국내총생산(GDP)의 0.8%, 3조6천억원 규모까지 허용했던 통합재정수지 적자 규모를 1.5%, 6조8천억원 수준까지 받아들이기로 했다. 올해 경제성장률은 마이너스1% 안팎으로 하향조정됐고 물가상승률은 9%선이 유지됐으며 당초 80억달러로 전망한 경상수지 흑자폭을 2백억달러 이상으로 수정했다.

재경부 관계자는 “금융산업 구조조정 등 세부 사항에서 약간 이견이 있지만 큰 골격은 IMF와 합의가 됐다”고 밝혔다.

이규성(李揆成)재경부장관은 5월 1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IMF와의 분기협의에 따른 의향서에 서명, 휴버트 나이스 IMF아시아태평양국장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반병희·백우진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