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경식씨 구속수사방침…검찰, 직권남용혐의 주초 소환
더보기

강경식씨 구속수사방침…검찰, 직권남용혐의 주초 소환

입력 1998-04-26 19:39수정 2009-09-25 15: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영삼(金泳三)정부의 경제실책을 수사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부장 이명재·李明載검사장)는 26일 강경식(姜慶植)전부총리를 직권남용혐의로 구속수사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검찰은 강전부총리가 자신의 직위를 이용해 사돈이 경영하는 J그룹과 고교동창생이 경영하는 울산 구(舊)주리원백화점이 은행에서 대출받을 수 있도록 채권은행단에 압력을 넣은 혐의를 잡고 이번주 초 강전부총리를 소환키로 했다.

강전부총리는 지난해 11월 J그룹이 서울 조흥 산업 외환 제주은행 등으로 구성된 5개 채권은행단에서 외화결제자금 명목으로 1천60억원을 대출받는 과정에서 압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강전부총리가 채권은행단에 외압을 행사한 사실이 강전부총리의 업무일지와 은행관계자들의 진술을 통해 확인됐다”며 “강전부총리가 그 대가로 돈을 받았는지를 밝혀내기 위해 금융계좌를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울산지검이 수사중인 구 주리원백화점의 대출압력사건을 대검 중수부가 넘겨받아 강전부총리가 대출압력의 대가로 백화점측에서 4억원을 받았는지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외환위기와 관련, 김영삼전대통령을 방문해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검찰은 종합금융사 인허가와 관련, 나라종합금융 차승철(車承轍)사장 등 관계자 3명을 소환해 정관계에 로비를 벌였는지 조사중이다.

검찰은 개인휴대통신(PCS)사업자 선정과정에서 이석채(李錫采)전정보통신부장관이 업체에서 돈을 받았는지를 밝히기 위해 이전장관의 계좌와 연결된 계좌를 추적하고 있다.

〈하준우·조원표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